로딩중입니다.

서브비주얼

CARNATION SILVER CARE HOSPITAL

커뮤니티

언론보도

이미지

언론보도

카네이션 요양병원의언론보도 안내 게시판입니다.

상태 안 좋아서 접종 못 하는데…‘요양병원 3차 접종 안 하면 검사비 청구’ 논란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12-09 조회수 : 60

 

 

[앵커]

고령층의 감염확산이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고령자들이 많은 요양병원 등에 대한 접종 참여를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최근엔 요양병원 내 미접종자나 3차 접종 미참여자에게 매주 1차례씩 PCR 검사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하는 조치가 시행됐는데요.

문제는 PCR 검사 비용 일부를 환자가 부담하도록 했단 점입니다.

환자 가족들은 환자 상태를 고려하지 않은 부당한 조치로 사실상 접종 강요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흔(92)이 넘은 어머니를 요양병원에서 모시고 있는 정 모 씨.

얼마 전 보건소로부터 문자 한 통을 받았습니다.

요양병원 환자 중 미접종자나 3차 접종을 받지 않는 사람에 대해서는 주 1차례 PCR 검사를 실시하는 데 비용 일부를 직접 부담해야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부과되는 검사 비용은 검사 1회당 만 오천 원가량.

정 씨의 어머니는 의사의 판단 아래 접종을 미룬 상황이었지만 예외는 없었습니다.

[정 모 씨/요양병원 환자 보호자/음성변조 : "의사가 판단을 했을 때 이 환자는 (백신을) 맞힐 수 없다는 소견인데, 거기에다 대고 이제 PCR검사를 매주 1회씩 하라고 그러니까... 강요로 느껴질 수도 있는 거죠."]

병원 측은 사정을 알고 있지만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접종을 못 하시는 몸 상태가 있는데 그건 어떻게 하냐 해도 그게 먹히질 않는 거예요."]

관련 공문이 요양병원 협회로부터 일선 병원으로 전달된 건 지난 1일.

보호자들은 무료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일반인들과 달리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요양병원 환자에게만 비용을 내라고 하는 건 접종 강요라고 반발합니다.

[요양병원 환자 가족/음성변조 : "손가락 하나 움직일 수 없는 분인데, 접종을 안 한 사람은 검사를 해야 된다, 개인이 그걸(비용을) 갖다 내야 된다 너무 부당한거죠."]

요양병원도 접종을 강권하기는 어렵다며 예외조항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노동훈/대한요양병원협회 홍보위원장 : "백신 접종 후에 부작용이 생겼다라든지 혹은 다른 피치 못할 사정이 있는 경우에 예외적인 사항을 둠으로써..."]

방역 당국은 비용을 부과한 것은 사실이지만 접종을 강요하는 건 아니라며 향후 개인 부담에 대해 정부가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촬영기자:조정석/영상편집:박샹규/그래픽:김지훈 

 

출처: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344261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 파트너사
상단이동 바로 상담하기 카카오채널 카카오채널 카카오채널